지벤 안전화 후기 (...) └ 팁

언젠가... 노가다할 때 부모님의 안전화를 신고나서 안전화에 빠졌었습니다
그 묵직함과 단단함에 빠졌어요.
...변태스런 생각을 했다면 제 입장이 심히 골룸합니다. 전 그냥 순수하게 그 묵직함에 빠져든 거에요.

비슷한 느낌의 군화가 있지만, 그건 뭔가 불편합니다. 목이 길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불편해요. 하지만 안전화는 목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제가 가진 안전화가 그래요. 목이 없네? (.......?)

우선 제가 산 안전화는 안전화치곤 그닥 무겁진 않았습니다. 전에 신던 것은 상당히 무거웠거든요. 하지만 이건 그렇지 않아서 테스트삼아 수십 km를 걸어봤는데 발이 피곤하지 않았습니다. 가벼웠으까요. 발에 물집은 잡혔지만 물집잡힌 채로 걷는 것도 기분이 좋.. 이 이야기는 그만두죠. 아무튼 피곤하지 않았다는 게 장점입니다. 왜냐하면 대다수의 안전화는 그러지 않거든요.

방탄 깔창은 확인할 바는 없지만, 기분 좋게 하는 마케팅입니다. 씨발 나는 방탄신발을 가지고 있다고. 내 발을 쏴봤자 투잉겨낼 뿐이지, 이 테러리스트 개자식들아. 만일 총격전이 있다면 밑창을 가슴에 대겠다!

(...)

아무튼 이 신발은 편합니다. 매우 편해요. 일할 때 좋습니다. 워낙, 일할 때 신발이 까지고 쉽게 헤지는 경험이 있어서리... 상당히 불편했었는데 역시 일할 땐 안전화인가봐요. 위와 같이 드립을 칠 수도 있으니 현장일꾼이라면 이 신발을 챙깁시다.

이걸 신고 사알짝 스톰핑할 수 있는 파트너가 있다면 좋겠군요. 히히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