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 스릴러/드라마



이 영화에 대한 비난 때문에 거의 끝물에 (할 일이 없는데 뭔가 해야할 것 같은데 이 영화밖에 없어서) 보았습니다.






1.
부분적으로 좀 느끼한 것 빼고는 괜찮았습니다. 클리셰가 많이 있는데, 저는 클리셰를 MSG처럼 느끼거든요. 장르영화로서 극을 가열시키엔 클리셰가 보편적이지만, 역으로 많이 보던거라 처음봤을 때와 다르게 느끼하고 더부룩함이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노파심에 쓰지만 몸에 좋고 나쁘고를 말하는 게 아닙니다. 빵이 한끼 때우기엔 편하지만 그것도 계속 먹으면 속이 더부룩하잖아요.

사이코패스가 고자고, 주인공들은 다 프로페셔널인데 나머지 부하들은 뭔가 하나씩 부족한 구석들이 있고, 깐족대는 외국인 캐릭터에, 형사는 거칠고 담배를 뻑뻑피워는데... 동시에 뭔가 그... 그... 뭐라 형언하기 힘든 늘 영화속에서 나타나던 '나는 형사다'라는 시그니처 코드를 그대로 자행합니다. 톤만 바뀌면 공공의적의 그분이에요. 시종일관 심각한 캐릭터가 한명 있기도 하구요.

그나마 장동건 씨가 분한 박재혁이 좀 낫습니다. 극이 클리셰나 뻔하게 강조함으로 인해 뭔가 느끼해질 때, 군더더기 없음을 보여줘서 담백한 맛을 이끌어주거든요.




2.
컬러 그레이딩이니 뭐니 고오급 화질을 구현해도 표현이 세련되지 않으면
그 고오급 기술조차 빛이 바랠 뿐입니다.




3.
여성성폭행 장면은 끔찍하지만 극의 기폭제 역할도 합니다. 이 이야기를 하면 작품에 대한 이야기보다 여러 이야기가 덧붙여지니 다음 포스팅에 쓰죠, 뭐.




4.
주인공들은 각자의 욕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그것이 정의를 향한 욕망일 수도, 아닐 수도 있죠. 단순 자신의 모가지가 날아갈 상황을 무마하기 위해 VIP를 지키려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사람이 고통스럽게 죽는 것과는 상관없이. 여기서 VIP는 자신의 모가지가 날아갈 상황을 무마하기 위해 남이 죽고, 고통스러워 하는 것을 지켜보는 박재혁의 시선에 머물러 있습니다. 그가 처음에는 자신과 자신의 인맥을 위해 작업을 합니다.

그리고 VIP는 그 모든 것을 이해하고 움직입니다. 정의를 위한 세상이면 이미 VIP는 죽었어야 하지만 그렇지 않았거든요. 남한이든 북한이든 모든 사법 단체가 어떤 이해관계로 복잡하게 꼬여있고 그 꼬인 이유가 자신의 목을 보존하기 위해 행한 일들 때문임을 압니다. 결국 VIP는 생존하고 더 많은 피해자가 속출합니다. 누군가가 자신의 목을 감수해서라도 VIP를 막았다면 없었을 피해자들이죠. 영화는 VIP가 일어내는 그 끔찍한 사태들과 희생의 연출을 통해 그것을 확고히 합니다. 누군가의 희생이냐 자신의 몰락이냐를 두고 보았을 때, 이 문제를 묵과하면 어떤 일이 생기는 지에 관해 생각해보라는 거죠.

결국 마지막에 VIP의 처형조차, 장성택 금고가 텅텅 비었다는 것을 확인하고 나서야 행할 수 있었으니 영화의 입장은 비관적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오히려 처형당한 VIP의 표정이 고통으로 일그러지기 보다 편안해보이고, 손에 권총을 든 가해자의 표정에는 고심과 허무가 가득합니다.





5.
국정원과 CIA의 관계와 그 관계에서 트러블이 생긴다는 지점에서 여러 생각이 들었습니다. 국정원이 CIA의 협조로 인해서 기획귀순자로 긍정적 효과를 거뒀다는 점, 그 후에 CIA에게 약점을 잡혀 살고 있다는 설정에서 미국에 대한 열등감(?)이 그려져 있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정보도 CIA가 더 많이 알고 있어서 주인공이 굴욕을 당하는 부분에서 더 확실히 느껴집니다.

이 부분에 한해서는, 미군의 협력으로 안보를 유지중인 한국의 현실을 떠올리게 합니다. 좀 과하게 보자면 그렇게 연결되는 것 같아요. 이런 상황의 끝에 주인공 스스로의 정보력으로 폴을 확실하게 엿먹이며 "두번 다시 내 눈 앞에서 나타나지 마라, 목 꺾는다"라고 말하는 씬이 나오는데, 우린 너네없이 자립으로도 성장할 수 있다는 말로 느껴집니다. 그게 약간 미군철수 프로파간다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물론 믿거나 말거나입니다. 약점가지고 깐족거리던 캐릭터를 데꿀멍시키는 것도 영화계에 흔하게 있던 클리셰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