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트레일러 //영화광





트레일러 보고 흥분한 영화는 처음입니다. 왠지 다색적이고 독특한 미장셴'만'을 방출하는 게 [리얼] 떠올리게 만들지만, 제가 그거 트레일러 볼 때의 이상한 느낌은 여기 없었습니다. 일단 트레일러에서 적어도 '인간이 이해할만한 목표'가 뚜렷하게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미장셴이 아니고, 극 자체가 무엇을 보여줄 것인가도 뚜렷이 표현되어 있고요.

그리고 튼튼한 원작이 있습니다. 원작이 있다는 건 후에 알았는데, 두기봉 감독의 느와르 영화 원작이니 플롯 걱정은 안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영웅본색을 엉망으로 만든 사례가 있긴 하지만 알게뭐야 그리고 리메이크하는데 비주얼적인 강조나 스타일리쉬함을 강조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론이죠. 암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고정적 느와르 톤과 그를 벗어나려고 한 시도 중에, 가장 신랄하고 흥미진진한 게 나오지 않을까.

두기봉의 삭막한 느와르 플롯에 올드보이적 색채를 끼얹었달까, 근데 그게 오히려 작품의 삭막함을 강화하는 게 재밌습니다. 되게 다색적이지만 인물의 색조차 덮어버려서 비인간적이고 무정한 느낌, 더한 피폐함을 강조한 것이. 다만 감독의 전작인 [천하장사 마돈나]들과는 톤이 살짝 다르다는 게 묘합니다. 화면구도는 익숙한 게 좀 있는데... 음...

물론 지금 글을 쓰면서 급작스럽게 슬슬 두려움 섞인 우려가 듭니다만...

저는 [리얼]을 트레일러만 보고 저건 해로운 영화다라고 피한 사람입니다. 그 영화는 온갖 폭풍이 지난 후에 궁금해서 봤었죠. 그러니 절 믿으세요. 제가 트레일러 괜찮게 본 영화치고 평작은 있더라도, 나쁜 영화는 없었습니다. 나 어렸을 때는 본능적으로 좋은 영화를 픽해서 동네에서 어린 영화 매니아로 찍혔을 정도라고. 초딩때부터 슬래셔영화를 즐긴것은 안덤 킁카킁카 개쪽 예상의 냄새가 난다

김주혁 씨의 유작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근데 배역이 전에 본 적 없는 모습이라, 진짜 미친 연기력이다라는 느낌을 주긴 한데... 근데... 문득, 다시 올라오는 아쉬움은 어쩔 수가 없네요...





저는 버스 광고로 이 영화 포스터를 처음봤는데,

흔한 한국 명작 영화들이 잘못된 광고로 잘못 알려지고 홍보도 약해져서, 좋은 성과를 못내는 걸 아주 철저히 방지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PS.
원래는 한국영화 개봉할 거 중에 흥미진진해보이는 것들 리스트 추려서,
한번에 올릴 생각이었는데 따로 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나저나 어유 홍보팀분들 요즘 뭘 드셨는 지 트레일러들이 장난이니ㅇ....

라고 감탄하기 직전에
트레일러가 해외에서 만든 거였더군요

어쩐지


PS2.
이거 보면서 한 인물 얼굴이 친숙한데 누구지 했는데 류준열이더군요
캬아 잘 빼입고 나오니 인물이 사는 구나


PS2.
차승원 씨 보고, 그냥 이 생각이 들었습니다
차승원은 그냥 차승원
왜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 저 생각이 들었을깤ㅋㅋㅋㅋㅋㅋ


덧글

  • 권고도 2018/04/26 12:39 #

    저도 그 예고편 6번 넘게 볼 정도로 재미있게 봤는데, 극장에서 틀어주는 30초 예고편보고 짜게 식더군요. 조금 마음을 가라앉혀야...
  • 로그온티어 2018/04/26 12:55 #

    예고편만 잘 만을었을 리가 없어 그럴리가 없어... (혼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