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OST, 그리고 HOOK //힘세고강한음악







결국 인기에 힘입어서 예정에 없던 OST가 나왔습니다.
이런 경우는, 저는 처음보네요;



근데 케이스나 커버아트 수준이 블루레이DVD 수준입니다;;

아니 그냥 OST인데 이렇게 화려해도 되냐옄ㅋㅋㅋ

이 사람들이 보자보자 하니까
구매욕구를 확 자극하네.







유튜브에서도 링크 (리스트) 가 올라가 있으니, 함 둘러보시길...



개인적으로 [독전]의 음악에서 좋아하는 BGM이 이것의 앞 1분여 정도입니다.
그 뿐이죠, 사실은; 염전에서 농아남매가 틀던 음악이 인기가 많은데, 그 노래가 어떤 느낌이고 어떤 장점이 있는 지는 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저 1분에 집착하곤 합니다.

호기심을 가지고 위기 속으로 흡입되듯 말려들어가는 느낌.

사실 주인공은 신념을 가지고 위기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고, 실제로 제가 느낀 것과 영화가 BGM을 사용할 때의 상황은 다릅니다만, 저는 작전 시행전에 달음질하듯 보여주는 그 장면들에서 이 음악이 터질 때 ... 다시 쓰지만, '호기심을 가지고 위기 속으로 흡입되듯 말려 들어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되게 기이하죠? 사실, 저는 [독전]에서 음악을 상황에 맞게 사용했다는 생각을 하지 않아요. 뭔가 정확하지 않습니다. 가끔은 상황에 배반되기도 하고 역설적이기도 해요. 왜냐하면 극의 상황을 생동감있게 전달하려는 노력보다는, 극의 유희점을 강하게 전달하려는 느낌을 주려는 노력이 더 강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것이 미스터리할 때나 긴장감이 있어야 할 작전준비 씬에 HOOK을 집어넣은 동기라고 생각합니다. 미스터리하다면 미스터리한 상황을 납득시키기 위해 화자의 입장에서 그 상황을 전달하려기 보다, 미스터리를 청자의 입장에서 본 겁니다. 흥미진진해 하고 있을 그 감정의 상황을 음악이 대신 표현해준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