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오픈월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파이널 파이트 : 스트리트 와이즈

캡콤 스튜디오과 세가 스튜디오가 협업해서 만든 3D 액션 어드벤쳐 게임. 파이널 파이트 시리즈의 정식 작품으로 파이널 파이트의 빗뎀업의 성질과 테이스트를 액션 어드벤쳐에 가미한 게임입니다. 물론 그렇다고, 원작의 아케이드 스타일을 완전 무시한 것은 아닙니다. 원작의 벨트스크롤 빗뎀업 방식을 떠올릴 수 있는 아케이드 모드를 구비해놓았거든요. 따라서 원작팬...

GUN

[레드 데드 리뎀션] 이전에, 이것이 있었다.[레드 데드 리뎀션]의 실제 전작은 [레드 데드 리볼버]로 캡콤에서 나온 작품이고, [GUN]은 다른 데서 만든 작품입니다. 다만 [레드 데드 리뎀션]이 나왔을 때, 저는 먼저 이 작품을 떠올렸어요. [콜 오브 후아레즈]에서 해보고 싶던 걸 해볼 수 있었던 서부 오픈월드 게임이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서부 오픈...

패솔로직2 트레일러

전작, 패솔로직에 대해선 사실 많이 아는 바는 없습니다. 하지만 흥미를 가지고 있던 게임이라 일단 새소식 올려보는 거죠. 바로 패솔로직이 후속작이 나온다는 소식입니다. 패솔로직이 원래는 당시엔 상당히 미묘한 평을 받고 있었던 게임인데, 후에 유저들이 게임의 심오함을 재발견하게 되면서 컬트클래식(?)으로 추앙받게 된 게임입니다. 그렇다보니, 그에 힘입어서...

두 개의 크툴루 게임들

E3 2018에서 두 개의 크툴루 신화 관련 게임이 공개됬습니다. 나름 괜찮은 시도 같아보이는데, 대기업의 병크(...)에 가려져 빛을 못 본 듯(...) 두 게임의 이름은 [Sinking city]와, 소문만 무성했던 [Call of Cthulhu]입니다. [Sinking city]는 컨셉트레일러만 공개된 상태며, 크툴루 신화 게임사상 최초의 오픈월드...

내가 손에 꼽는 오픈월드 게임들

[크랙다운]- GTA는 아니고 전투 위주의 오픈월드 히트맨- 반복성 플레이와 컨텐츠 부족이 주로 지적되는데, 맞는 말입니다. 실제로도 그냥 당시 엑박 컨텐츠가 부족하니 타이틀 하나라도 더 늘릴라고 만들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전체적으로 화려함이 부족하고 급하게 만든 느낌이 있어요.- 하지만 그 모든 단점을, 슈퍼파워로 공권력의 위력을 과시하는 만족감이 ...

파크라이2, 최종결론

일단 전 포스팅에 엄청 까대긴 했지만, 이 게임은 게임성 외에 스토리와 텔링력 하나만큼은 전 시리즈를 통들어 가장 설득력있고 낫습니다. 들뜬 경쾌함이 있는 파크라이3와 나름의 철학적구조를 지닌 파크라이4도 파크라이2의 진정성은 못 따라오니까요. 다큐멘터리마냥 메마르게 표현해대는 게 지루하지만, 동시에 그 방식 자체가 황폐하고 건조하고 잔인하기만 한 아프...

데들리 프로모니션

호구처럼 보이시겠지만 호러게임입니다 저는 어드벤쳐 게임에 두 가지 형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뭐, 굳이 나누지 않아도 어드벤쳐라는 큰 틀로 봐도 상관은 없습니다. 하지만 굳이 형태를 나눈 이유는 어드벤쳐 게임이라는 장르적 개념이 모호해질 수 있고, 게임의 가치도 유저가 찾는 방향에 따라서 달라지기 때문에 나눈 겁니다.하나는 구조형입니다. 구조형은 유저가...

파크라이2

아프리카를 배경으로 한 오픈월드 FPS입니다.그냥 핵심을 말하자면,매우 하드코어합니다.멘탈이 튼튼하지 않으면,안 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아니 아니, 다크소울같은 게 아닙니다.어떤 강조적 이벤트도 없이 엄청 루즈해서 사람이 말라갈 지경인데거기서 게임마저 어려워서 사람이 더 메말라가게 만드는... 그런 게임입니다.3~4편 생각하고 하면 심히 골룸합니다;예를...

GTA의 석기시대 - HUNTER(1991)

이건 91년에 아미가(AMIGA)용으로 발매된 HUNTER라는 이름의 게임인데요. 장르는 3D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쳐 게임입니다.조악한 폴리곤 그래픽의 게임이지만, 아이템으로과 간소한 기능으로 대화/소통가능한 NPC가 존재합니다. 바주카를 쏴서 집을 부술 수도 있고, 수영도 할 수 있었으며, 무엇보다 길가의 차나 헬기를 타고 월드를 돌아다닐 수도 있는 ...

워치독스

안티히어로물과 복수극과 신파극의 부정맥문득문득, 히어로짓은 왜 하는 지 모르겠다. 그냥 멋져보이니까 넣었다는, 그런 단순함이 엿보임. 고뇌같은 건 없고 스토리상 깊게 들어가진 않는다. 조카 죽어서 난동피우는 삼촌을 보자니 자꾸 옆동네 분쟁지역에서 쫄쫄이 입고 밤에 돌아다니는 수상한 아저씨가 자꾸 오버랩 된다. 왠지 스플린터셀 컨빅션 만들다 실패했던 이전...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