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해리슨포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아이캔디와 드라마 사이에서

[블레이드 러너 2049]는 아이캔디가 가득한 드라마입니다. 걱정했던 것보다는 철학적인 문제가 복잡하게 드러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 다만 해리슨 포드옹이 왜 나왔나 싶을 정도로 그의 비중이 좀 심히 쩌리긴 합니다. 비중 문제가 아니라 1편에서 데커드라는 캐릭터 자체가 가지고 있는 메세지를 활용하지 못하고 있기도 해요. 단순히 팬보이심에 '이랬다면 어...

몽상과 삶의 경계에서, 블레이드 러너 (1982)

인간은 생존의 욕구를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살아갈 이유를 찾기도 하고, 어떻게 생존할까에 관해 고민하기도 하죠. 사실 그 고민을 하는 사람들은 문명이 발달된 지금도 많으리라 저는 생각합니다. 대화를 나누다 보면 자연스레 먹고 사는 문제, 생존에 대한 문제로 대화가 이어지곤 하니까요. 여기서 생존의 고민을 이기다 못해, 왜 살아야 하는 지에 대한 ...

블레이드러너 2049 트레일러

제목이 촌스러워서 드디어 드뇌빌니브가 병크를 터뜨리는가 싶어서 약간 걱정하며 봤습니다.일단 티저 트레일러에 2분만에 몰입해 본 경험은 간만이네요. 별걸 보여준 것도 아니고, 그냥 티저답게 암시하는 장면만 보여줬는데 임팩트가 컸음. 조기 개봉을 갈망하게 되는 기분도 간만입니다. 다만, 이렇게 트레일러에 혹해서 봤다 실망한 사례도 있어서 걱정되기도 하는데....

블레이드 러너

이제서야 영화를 보긴했지만, 뭐...어쨌거나 좋은 평이나 해석들은 이미 다른 곳에서 다 잘나왔다고 생각하므로 그냥 개인 생각만 짤막히 쓴다.결론적으로 사립탐정이 나오는 느와르와 사이버펑크를 결합시켜 굉장한 것이 탄생했지만 나에겐 너무 어두침침하기만 영화였다. 물론 도시가 쓸데없이 복잡하고 암울하게 디자인되어 나온 이유는 사회나 인간군상의 모습을 대놓고 ...

최고의 오락영화, 카우보이&에이리언

처음 시작할 때부터 끝까지 지루하지는 않은 영화이다.느낌은 역시 거칠고 터프한 서부영화 + SF 인데, 80년대 영화 시나리오를 현대적 연출, 기법으로 만든 듯한 묘한 기분이 나기도 했지만 어쨌거나 이 영화가 재미없다는 소리는 할 수 없었다.우선 거친 느낌이나 강한 캐릭터 성이 눈길을 끌었다. 해리슨 포드의 연기에서 저런 독한 모습은 처음보는 데 하면서...
1